유병재 “‘무도’ 식스맨 되면 ‘초인시대’ 하차할 생각했었다”

유병재

유병재

[텐아시아=최보란 기자]유병재가 ‘무한도전’ 식스맨 탈락 심경을 밝혔다.

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S에서 케이블 채널 tvN 새 금요드라마 ‘초인시대'(극본 유병재 연출 김민경)가 열렸다. 극본과 주연을 맡은 유병재를 비롯해 김창환, 이이경, 기주봉, 송지은, 배누리가 참석해 드라마와 캐릭터를 소개했다.

유병재는 MBC ‘무한도전’의 새 멤버를 뽑는 식스맨 특집에 후보로 발탁돼 화제가 됐다. 후보를 추리는 과정에서 탈락했지만 이를 통해 예능 대세임을 입증한 바 있다.

유병재는 이와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사실 다 끝난 이야기인데 다시 꺼내야 되나. 상처가 남았다”고 장난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무총리도 이렇게 안 뽑은 것으로 아는데, 결국 최종적으로 되시는 분도 부담이 클 것 같다. 이쯤에서 빠지는 게 저로서는 좋지 않나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래도 공상은 할 수 있으니까 ‘무한도전’ 되면 언제든지 ‘초인시대’를 배신할 생각은 항상 하고 있었다”며 “저는 작가니까 극중에서 저를 죽일 수 있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초인시대’는 어느 날 우연한 기회로 초능력을 갖게 된 20대 취준생들의 모험 성장기. 성인 남성이 25세까지 첫 경험을 하지 못하면 초능력이 부여되고 첫 경험을 하는 순간 능력이 없어진다는 독특한 설정이 눈길을 끈다. ‘SNL코리아’의 코너 ‘극한직업’에서 찌질하지만 공감도 높은 상황 연기로 화제를 모았던 유병재가 극본과 동시에 주연을 맡아, 웃음 가득한 풍자 코미디를 통해 청춘들에게 세상에 쓸모없는 사람을 없음을 이야기 한다.

젊은 세대의 감성을 그대로 담은 B급 코미디로 기대를 자극하는 ‘초인시대’는 오는 10일 밤 11시30분 첫 방송 된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