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오지호 “하주희 19금 연기, 어마어마”

하주희

하주희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오지호가 하주희와의 연기 호흡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8일 서울 CGV 압구정에서 김아론 감독과 배우 오지호 강예원 하주희가 참석한 가운데 ‘연애의 맛’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극중 하주희가 맡은 역할은 산부인과 의사 왕성기(오지호)를 유혹하는 매력녀. 하주희의 19금 연기에 대해 오지호는 이날 “내 입으로 말하긴 그런데 어마어마하다”라고 전했고, 강예원 역시 “깜짝 놀라실 것”이라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또 오지호는 “극중 코스프레, 채찍, 바비(인형) 등 굉장히 여러 가지 방법으로 유혹을 하는데 성기가 잘 안 넘어갔다”고 말한 후 “하지만 그건 극 중 인물의 이야기다. 실제의 나라면 다르다. 촬영할 때 좀 힘들었다. 어마무시하다. 못 참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연애의 맛’은 겉으론 멀쩡한 외모와 스펙을 가진 산부인과 전문의 왕성기(오지호)와 거침없는 성격으로 여성 불모지인 금녀의 벽에 도전한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강예원)의 좌충우돌 코믹 로맨스를 그린다. 오는 5월 7일 개봉.

정시우 siwoorain@
사진.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