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강예원 “내 몸매 평민, 하주희는 양반”

하주희

하주희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배우 강예원이 하주희의 몸매에 부러움을 표했다.

8일 서울 CGV 압구정에서 김아론 감독과 배우 오지호 강예원 하주희가 참석한 가운데 ‘연애의 맛’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는 강예원과 오지호의 토크로 문을 열었다. 이후 하주희가 등장하자 MC 박경림은 “하주희 씨가 나오자 강예원 씨 표정이 어두어졌다”며 “둘 사이의 신경전이 없었냐”고 물었다.

이에 강예원은 “없다. 나는 예쁜 여자를 좋아한다. 하주희의 몸은 여자로서 제가 따라잡을 수 있는 몸매가 아니다”라며 “나는 평민이고 하주희는 양반이다. 키도 크시고 허리가 위에 붙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애의 맛’은 겉으론 멀쩡한 외모와 스펙을 가진 산부인과 전문의 왕성기(오지호)와 거침없는 성격으로 여성 불모지인 금녀의 벽에 도전한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강예원)의 좌충우돌 코믹 로맨스를 그린다. 오는 5월 7일 개봉.

정시우 siwoorain@
사진.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