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냄새를 보는 소녀’ 대본 열공중…’시크 무각’

박유천

박유천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대본 삼매경에 빠진 박유천의 모습이 공개됐다.

8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JYJ의 공식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CJESJYJ)에 SBS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를 촬영중인 박유천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유천은 ‘냄새를 보는 소녀’ 촬영 현장에서 셔츠와 블랙 재킷을 레이어드해 시크한 룩을 소화하며 진지한 눈빛으로 대본에 몰입한 모습이다. 특히,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박유천은 몸 사리지 않는 액션과 감성부터 코믹, 달콤한 면모를 한 인물에 담아냈다. 이에,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역대급’ 캐릭터를 선보였다는 평을 받았다.

‘냄새를 보는 소녀’는 냄새가 눈으로 보이는 초감각녀와 어떤 감각도 느낄 수 없는 무감각남이 주인공인 미스터리 서스펜스 코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코엔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