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이하늬, 장혁 위해 호족들과 비밀 접선했다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이하늬가 장혁을 돕기위해 이덕화 비밀리에 세력을 확장했다.

6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황보여원(이하늬)이 왕식렴(이덕화)을 몰아내기 위해 비밀스럽게 세력을 확장했다.

황보여원은 호족들과 만나 “사병들을 준비해달라. 조만간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원은 왕소의 모친인 황태후 유씨(지수원)를 찾아가 자신의 편에 서 달라고 부탁했고 황태후 유씨는 “내가 힘이 되거든 이용해라”라며 허락했다.

여원은 또한 호족들의 치부를 언급하며 “이 일은 알아서 처리 할 테니 마음 좋으라”며 호족들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