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자신의 정체 밝히고 백성들의 영웅 등극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장혁이 백성들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6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포역관들에게 핍박당하는 백성들을 위해 왕소(장혁)이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왕소는 포역관들에게 맞고있는 백성을 보고 “무슨 권리로 황제폐하의 백성들엑 손을대냐”며 소리쳤고 이내 “나는 이 나라 고려를 세운 태조폐하의 아들 왕소다. 내가 이제부터 너희들을 지킬 것이다. 너희들이 주인이 될 것이다”며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왕소는 백성들을 위해 왕풍의 세력과 맞서 싸우려고 했지만 “전하가 살아계셔야 약속을 지키지 않습니까”라며 붙잡는 백성에 “살아서 기다리거라. 너희를 가족의 품으로 고향 땅으로 이끌 것이다. 살아남거라”라며 몸을 돌렸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