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 타임’ 각본과 ‘빌리 엘리어트’ 감독의 만남 ‘트래쉬’, 5월 14일 개봉

'트래쉬' 포스터.

‘트래쉬’ 포스터.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이름만으로 신뢰를 주는 전 세계적인 제작사 워킹 타이틀 제작의 영화 ‘트래쉬’가 5월 14일 국내 개봉된다.

‘트래쉬’는 세상 가장 낮은 곳에서 희망을 주우며 살아가는 세 소년이 우연찮은 기회로 비밀이 담긴 지갑을 발견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특별한 모험을 그린 작품.

‘어바웃 타임’ ‘러브 액츄얼리’ 등의 각본가 리차드 커티스가 각본을 맡았고, ‘빌리 엘리어트’ ‘더 리더’ ‘디 아워스’ 등을 연출한 스티븐 달드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여기에 전세계 12개국 언어로 번역되며 미국도서관협회 선정 최고의 책, 영국인디펜던트지 선정 올해의 십대 책 등 각종 청소년 문학상을 휩쓴 앤디 멀리건의 베스트셀러 소설 ‘안녕, 베할라’를 원작으로 했다.

이번에 공개된 ‘트래쉬’ 메인 포스터에서는 주인공인 세 소년의 앳된 얼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친구 사이지만 각양각색의 다른 개성을 가진 세 소년은 구김살 없는 맑은 얼굴과 순수함을 무기로 정의를 위해 달려나간다.

‘세상의 잊혀진 곳, 그곳에서 희망을 줍다’라는 카피 역시 빈민가에 살고 있던 소년들이 앞으로 펼쳐낼 특별하고 감동적인 모험을 예고함과 동시에 제목인 ‘트래쉬’와 연결되어 그들이 주운 ‘희망’이란 어떤 것일지, 그 속에는 어떤 비밀이 숨어있을지에 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UPI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