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 케이티 김-정승환, 심사위원 호평 속 파이널 진출

‘K팝스타4′ 정승환, 케이티 김, 이진아

‘K팝스타4′ 정승환, 케이티 김, 이진아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4’의 케이티 김과 정승환이 최종 무대에 진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4)′에서는 정승환, 케이티김, 이진아가 결승전으로 가는 문턱 세미파이널을 치렀다.

이날 방송에서 정승환은 김범수의 ‘기억을 걷다’를 부르며 JYP 97점, 안테나 뮤직 97점 YG 98점을 받아 292점을 획득해 심사위원 점수 1위를 차지, 결승행을 확정했다. 무대를 본 박진영은 “정환 군은 특별하다”면서 “아주 덤덤하게 말하듯이 자연스럽게 나오는 대로 감정에 이끌려서 노래가 잘 나오는 담대한 배짱, 자신만의 색깔이 놀랍다”고 평했다. 유희열은 “숨소리하나 떨림 하나 놓치는 게 아까워서 이 수많은 사람이 조용히 지켜보는 것이 느껴졌다. 대단한 친구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케이티 김은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리햅(Rehab)’을 부르며 JYP 91점, 안테나 뮤직 96점 YG 95점을 받아 282점을 획득해 두 번째 결승 주자가 되었다. 유희열은 “요즘 시대에는 가수가 얼마나 자신만의 목소리를 가지고 있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 케이티 김은 자신만의 독특한 목소리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god의 ‘길’을 부른 이진아는 심사위원 점수에서 꼴찌를 기록,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양현석은 “사실 이진아는 가창력보다는 음악성으로 올라온 것 같다. 하지만 이번 무대는 가장 편곡이 평이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참가자들의 무대에 대한 온라인 반응도 뜨겁다. 정승환이 부른 ‘기억을 걷다’는 6일 오전, 네이버 TV캐스트 33만 뷰를 기록했으며 케이티 김의 ‘리햅’ 무대는 23만 뷰의 기록을 보였다. 탈락자 이진아의 무대 역시 19만 뷰를 넘는 기록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증명했다.

정승환과 케이티 김이 펼치는 ‘K팝스타4’ 파이널 무대는 오는 10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이은호 인턴기자 wild37@
사진. SBS ‘K팝스타4’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