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지우, 압도적 성량 과시 “육아 스트레스 풀었다”

MBC '복면가왕' 김지우

MBC ‘복면가왕’ 김지우

[텐아시아=최보란 기자]배우 김지우가 ‘복면가왕’에 출연해 놀라운 성량을 과시했다.

5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 MBC ‘일밤’에서는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극본 민철기 노시용)가 정규 편성 이후 첫 선을 보였다.

이날 김지우는 ‘아싸 파란나비’라는 이름으로 출연해 가면으로 얼굴을 감추고 ‘나는 나비’를 열창했다. 무대를 압도하는 성량과 파워풀한 고음부가 출연진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아쉽게 탈락한 김지우는 가면을 벗은 뒤 “나와야 되나 고민했다. 아직 살도 다 안 빠졌지만 복면 뒤에 가면을 쓰고 한다는 자신감 때문에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홍은희 선배님은 아시겠지만 육아 스트레스를 푼다는 게 정말 저는 신났다”고 감사를 전했다.

또한 김지우는 “노래를 잘하고 싶다”며 “오늘 얼굴을 가렸는데도 저에게 이렇게 많은 표를 주셨다는 점에 대해 정말 감사드린다”며 감격을 금치 못했다.

김지우는 스타 셰프 레이먼 킴과 지난 2013년 5월 결혼해 이듬해인 2014년 12월 딸 루아나리를 얻었다.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감동적인 무대와 복면 속 정체를 밝히기 위한 두뇌게임 등 신선한 포맷과 참신한 재미로 일요일 오후 예능 시간대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복면가왕’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