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밤’ 살리기 나섰다..’복면가왕’의 이유 있는 자신감 (종합)

복면가왕

복면가왕

[텐아시아=박수정 기자]MBC 일요 예능 간판 프로그램 ‘일밤’으로 정규편성된 ‘복면가왕’이 자신감으로 무장한 야심찬 출사표를 던졌다.

2일 오후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MC 김성주를 비롯해 판정단으로 합류하는 작곡가 김형석, 김구라, 이윤석, 지상렬 그리고 파일럿 프로그램 당시 우승자였던 EXID 솔지가 자리를 빛냈다.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 지난 설날 때 방송된 파일럿 프로그램이 큰 화제를 모았다. 이날 참여한 모든 이들은 ‘복면가왕’의 정규 편성을 예상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구라는 “프로그램을 생각하는 기준은 ‘하는 사람이 즐거워야 한다’는 것이다”며 “‘복면가왕’ 섭외를 받았을 때 비슷한 프로그램이 많이 떠올랐다. 명절 특집에서 끝날 거라고 생각했다. 막상 해보니까 하면서 너무 즐거웠다. 형식상으로는 어디서 본 듯하지만, 그런 점에서 독창적인 것을 만들어냈다”고 전했다.

‘복면가왕’의 매력은 목소리의 주인공을 맞추는 과정 속 재미와 그 목소리가 주는 음악적 감동에 있다. 당시 우승자 EXID 솔지를 비롯해 출연자들이 부른 노래가 모두 주목받았다. 작곡가 김형석은 “아이돌이 이렇게 잘하는 줄 몰랐다”며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서 멋진 가수들의 새로운 평가 기준을 바꿨으면 좋겠다. 쟁쟁한 실력파들이 재조명받고 사랑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성주 또한 “‘복면가왕’은 설 특집 때 검증 받았던 프로그램이다”며 “즉흥적이고 예상 밖의 순간이 많아 살아서 움직이는 느낌을 많이 받을 것 같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파일럿 방송 당시 작곡가 김형석의 번번이 놓친 예상과 지상렬의 남다른 촉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복면가왕’은 누구인지 계급장을 떼고 목소리만으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민철기 PD는 “노래를 잘하고 못하고의 대결이라기보다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굴까, 감미로운 목소리, 개성있는 목소리 등 다양한 목소리들이 편견이 없는 상태에서 들으면 어떤 느낌일까. 그것을 극적으로 보이게 하기 위해 대결이라는 장치를 쓴 것이다. 노래 잘하는 가왕을 뽑으려는 것이 아니다”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그렇다면 목소리를 듣자마자 누군지 알게 되는 가수는 ‘복면가왕’에서 불리하지 않을까. 파일럿 프로그램 당시 조권은 자신의 톤을 일부러 깎으면서 노래하기도 했다. 목소리 자체를 알리자는 의도와 달라보인다. 민철기 PD는 “음색을 바꾸는 것은 고민하는 부분이다. 감출 수도 있고, 안 감출 수도 있다. 가면을 쓰고, 그 가면을 벗기 전에는 확실하다고 해도 그게 정말 윤민수일까 조영남일지 궁금도 하다. 목소리가 정말 명확한 분들도 감추는 것만이 능사가 아닌 프로그램으로 만드려고 한다”고 전했다.

김성주도 ‘슈퍼스타K’와 ‘한식대첩’ 등 오디션과 대결 프로그램 진행을 통해 느낀 경험으로 ‘복면가왕’의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김성주는 “‘한식대첩’을 하면서 두 사람씩 대결을 펼치는데 자매가 나온 적이 있다. 똑같은 재료로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동생이 언니의 비빔밥을 먹었을 때 울었다. 자신이 아는 맛이기 때문이다. 복면을 쓰지만, 내가 아는 가수고, 내가 좋아하는 가수를 알고, 그런 희열을 느껴서 맞추는 느낌도 있다”고 전했다. 음색이 확실하고, 누군지 알더라도 그만의 매력이 있다는 뜻이다.

‘애니멀즈’가 저조한 시청률로 폐지되면서 ‘복면가왕’이 갖는 부담도 크게 됐다. 설 특집으로 화제를 모은 만큼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 민철기 PD는 7~8%의 시청률을 목표로 밝혔다. 김성주는 “K 본부 삼둥이가 나이가 들고, 방송을 알게 되면 식상해진다. ‘복면가왕’이 1년 정도 버티면 승산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복면가왕’에는 노래하는 가수를 맞추는 추리 게임, 음악을 듣는 감동, 대결을 통한 승리의 희열까지 최근 사랑받는 예능의 요소가 모두 담겼다. 민철기 PD는 “우리 프로그램은 아이돌 비롯해 잊힌 가수들, 개그맨도 나올 수 있고 다양한 사람이 나와서 노래할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한다. 경쟁에만 초점이 안 맞춰졌으면 좋겠다. 오디션 프로그램도 아니고, 음악 대결이라기보다 예능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복면가왕’이 ‘일밤’의 시청률 견인에 성공할 수 있을까. 4월5일 첫 방송된다.

빅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