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최현주, 7개월 만에 ‘만남에서 결혼까지’

최현주(왼쪽) 안재욱

최현주(왼쪽) 안재욱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배우 안재욱과 최현주가 결혼을 발표했다.

안재욱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저 장가갑니다”라며 “오는 6월 1일 새롭게 태어나게 되는 날”이라며 자신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안재욱의 피앙세는 뮤지컬 배우 최현주로 이화여대 성악과 졸업 후 일본 극단 시키(四界)에서 활동했다. 이후 2009년 한국으로 돌아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크리스틴 역을 시작으로 ‘몬테크리스토’, ‘지킬 앤 하이드’, ‘닥터 지바고’, ‘두 도시 이야기’, ‘황태자 루돌프’ 등 굵직한 작품의 주인공으로 활약 중이다.

두 사람의 인연은 뮤지컬 공연을 함께 하면서 시작됐다. 지난해 10월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공연을 인연으로 교제를 시작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연인으로 만남을 시작한 두 사람은 연애 초기인 지난 1월 열애설이 공개되자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후 2월 결혼설 등이 대두되자 안재욱이 예정보다 좀더 서둘러 결혼 발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연애 초기부터 결혼을 고려하며 진지한 만남을 가져왔다”라며 “공연을 함께 하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져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다”고 귀띔했다.

최근 두 사람은 양가 상견례를 마치고 결혼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장서윤 기자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PL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