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거짓 죽음 꾸몄다 ‘긴장감 고조’

'빛나거나 미치거나'

‘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가 죽음을 위장해 긴장감을 더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22회에서 신율(오연서)이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거짓 죽음을 꾸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율은 왕집정(이덕화)의 명으로 세원(나종찬)에게 습격받았다.

이 때 신율을 구하기 위해 나타난 왕욱(임주환)은 세원과 대립했고, 왕욱이 휘두르는 칼을 피하지 않은 세원은 그대로 죽음을 맞이했다.

신율을 암살하려던 세원의 죽음 뒤에 왕식렴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왕욱은 “갑자기 집정이 너를 죽이려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네가 살아있다는 것을 알면 또 자객을 보낼 것이다”라며 “그러니 앞으로 내가 시키는대로 해라. 넌 오늘 죽은 것이다”라고 신율에게 묘안을 제안했다.

이어 왕욱은 “네가 죽어야 국혼이 파기된다. 왕소(장혁) 형님을 위한 일이다. 난 너를 죽여서 너를 살릴 것이다. 너와 청해상단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 그러니 부디 나를 믿고 따라와달라”며 신율을 설득했다.

이후 신율이 죽임을 당했다는 소식을 퍼지자 왕식렴은 의심을 늦추지 않고 부하들을 청해상단으로 보냈다. 이에 청해상단 식구들과 함께 상복을 차려입은 왕욱은 “자객에 의해 부단주가 죽임을 당했다. 문상을 받을 상황이 아니다. 아직 입관도 하지 못했으니 돌아가거라”라며 왕식렴의 부하들을 막았다.

왕욱의 말에도 의심을 거두지 않은 왕식렴의 부하들은 흰 천을 덮고 누운 신율의 맥을 짚으며 숨이 멎은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이는 신율의 심장박동이 약해지도록 미리 약을 먹여 손을 쓴 왕욱의 계획이었다.

위장죽음으로 인해 혼례 예정이었던 신율과 왕욱의 국혼이 파기된 가운데, 신율은 왕소와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종영까지 2회 앞둔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결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22회는 10.2%(닐슨 코리아 제공, 전국기준) 시청률을 기록했다. 방송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메이퀸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