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주, 안재욱의 예비 신부 ‘뮤지컬계 엄친딸’

최현주(왼쪽) 안재욱

최현주(왼쪽) 안재욱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배우 안재욱의 결혼이 알려지며 예비 신부 최현주가 화제다.

지난 31일 안재욱 소속사 측은 안재욱과 최현주가 오는 6월 1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오는 6월 1일 서울 중구 장충동 반얀트리 서울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진행한다.

안재욱의 예비 신부 최현주는 1980년 생으로 1971년 생인 안재욱보다 9세 연하다. 최현주는 이화여자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한 뒤 극단 활동을 했다. 최현주는 지난 2006년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으로 뮤지컬에 데뷔해 ‘몬테크리스토’, ‘지킬 앤 하이트드’, ‘황태자 루돌프’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안재욱은 31일 공식 홈페이지에 “2015년 6월 1일. 새롭게 태어나게 되는 날입니다”는 글을 게재하며 기쁜 결혼 소식을 알렸다. 안재욱과 최현주는 지난해 11월 ‘황태자 루돌프’를 통해 인연을 쌓은 뒤 만남을 시작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1월 교제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PL엔터테인먼트, ‘황태자 루돌프’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