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은퇴식서 눈물 펑펑 “너무나 큰 사랑 받았다”

차두리 은퇴식

차두리 은퇴식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차두리가 결국 눈물을 쏟았다.

차두리는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A매치 평가전에 선발 출격했다. 주장 완장을 차고 그라운드에 등장한 차두리는 전반 42분 김창수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은 기립 박수를 보내며 차두리의 마지막에 큰 박수를 보냈다.

하프타임에 열린 은퇴식에서 차두리는 연신 눈물을 흘렸다. 팬들이 보내는 헌정음악과 헌정영상이 차두리의 마지막을 더욱 애잔하게 했다. 특히 아버지인 차범근 전 감독이 꽃다발을 직접 건네 눈길을 끌었다.

차두리는 “감사하다. 너무나 큰 사랑을 받았다. 나는 잘하는 선수는 아니지만 열심히 한 선수였다. 그걸 팬들이 알아줘서 감사하다. 후배들과 대표팀에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 항상 감사하다. 행복한 선수로 대표팀을 그만두게 되어 기쁘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01년 11월 8일 세네갈과의 친선경기를 통해 A매치 첫 경기를 치른 차두리는 2002 한일월드컵 4강, 2010 남아공월드컵 16강, 2015 호주아시안컵 준우승에 기여하며 굵직굵직한 대회에서 맹활약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MBC 한국 뉴질랜드 중계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