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임주환, 오연서 목숨 구할 수 있을까?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31일 방송될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측은 침통한 분위기의 왕욱(임주환)과 청해 상단 식구들의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청해 상단 식구들과 왕욱은 고려 시대 상복을 입고 있다. 그 동안 유머러스한 모습으로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했던 양규달(허정민)의 심상치 않은 표정과 강명(안길강), 경(정우식)이 슬픔에 가득 찬 눈빛으로 서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방송 예고편에서 왕욱은 왕식렴(이덕화)의 명을 받은 세원(나종찬)에 의해 죽을 위기에 놓인 신율(오연서)을 구하기 위해 그녀의 죽음을 위장하는 모습이 그려져 극의 긴장감을 더한 가운데 이를 뛰어 넘는 새로운 사건이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제공.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