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나종찬, 여동생 오연서에 “어머니 닮았다”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임주환이 남매인 나종찬과 오연서를 만나게 했다.

30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왕욱(임주환)이 세원(나종찬)이 신율(오연서)의 오누이임을 알고 두 사람을 만나게 했다.

왕욱은 세원에게 “갈 곳이 있다”며 신율이 있는 곳으로 이끌었다. 신율은 세원이 자신의 오빠라는 사실을 모른 채 발해사람임을 알고 반가워했다.

이어 세원의 부모님에 대해 물었고 세원은 “아름다운 분 이셨습니다. 얼굴도 마음도. 제 머리맡 탁자엔 언제나 꽃이 꽂혀있었고, 제가 밥을 먹을 땐 언제나 옆에 앉아 지켜 봐 주셨죠. 새벽마다 절 위해 기도하셨고, 그 차가워진 손으로 제 이마를 어루만져 주신 기억도 납니다. 차가웠지만 따뜻했습니다”라며 어머니에 대한 기억을 더듬었다.

세원은 자신의 동생인 신율을 보며 “부단주님을 보니 어머니가 해 주셨던 말씀이 이제야 떠오릅니다”라고 말하자 신율은 “무엇이냐”며 되물었다.

세원은 자신의 어머니가 했던 말을 떠올리며 “어머니는 무엇이건 때가 있다고 하셨습니다. 태어났으면 죽을 때가 올 것이고 만났으면 헤어질 때가 올것이고 웃었으면 울 때가 올 것이다. 그러니 아들아 살아있음을 그저 즐기거라. 그것만이 살아가야 할 이유니라”라며 신율을 아련하게 바라봤다.

세원의 말을 들은 신율은 “어머니께선 정말 멋진분이셨네요. 그립진 않으십니까”라고 물었다. 세원은 “그리울 때마다 냇가로 달려갔습니다. 사람들이 내가 어머니를 많이 닮았다고 했으니 날 보면 어머니를 보는 것 같을까봐. 그런데 지금 보니 부단주님이 제 어머니를 많이 닮았군요”라며 눈물을 삼켰다. 신율은 세원이 자신의 오빠라는 사실을 까맣게 모른 채 안타까움에 미소지었다.

밖으로 나온 세원은 왕욱에게 “다시는 이런 짓 하지 마라”고 말하며 청해상단을 떠났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