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미나’ 장혁, 오연서와 과거 인연 깨달아 “바보같이 운명 잃었다”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장혁이 오연서가 발해의 공주인 사실을 알았다.

30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왕소(장혁)가 신율(오연서)이 발해의 마지막 공주라는 사실을 은천(김뢰하)에게 전해들었다.

은천은 청해마을 백성에게서 신율이 발해의 공주라는 말을 전해듣고 왕소에게 전했다.

왕소는 개봉에서 자신과 혼인했던 여인이 신율임을 깨닳았다. 그 날 저녁 왕소는 청해상단 앞에서 “차디찬 강물 속에서 운명적으로 살아서 네가 나한테 왔는데. 내가 너를 잃었구나 이 바보같은 놈이 말이야”라고 혼잣말을 중얼거리며 신율을 그리워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