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 울려’ 김정은, 액션 연습 공개..제작진도 놀란 실력

'여자를 울려' 김정은

‘여자를 울려’ 김정은

[텐아시아=최보란 기자]

배우 김정은이 안방 컴백작인 ‘여자를 울려’를 위해 액션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

김정은이 MBC 새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에서 연기할 덕인 역은 전직 여형사 출신으로 일명 아줌마 홍길동으로 통하는 인물. 때문에 건장한 체격의 남자들을 상대해야 하는 씬이 많아 그녀는 밤낮 없이 액션 연습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

특히 김정은은 스펀지 같은 이해력과 끊임없는 연습을 거쳐 프로답게 액션 연기를 소화, 지난 첫 촬영에서 그동안 배워왔던 액션들을 깔끔하게 선보이며 주변 스태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 밖에도 김정은은 드라마에서의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위해 스타일링에도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는가 하면, 학교 앞 간이식당 아줌마로도 활약할 예정으로 요리 연습에도 한창이라고 전해져 기대를 더하고 있다.

김정은의 소속사 관계자는 “김정은은 배역이 주어지면 그에 빠져들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는 배우이다. 스케줄 이후에도 액션 스쿨은 일주일 중 5번을 꼬박꼬박 나가는 중이며 요가, 필라테스 등을 통해 자기관리에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여자를 울려’는 아들을 잃은 한 여자가 자신의 삶을 꿋꿋이 살아가는 과정과 그를 둘러싼 재벌가 집안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사랑과 갈등, 용서를 그리는 드라마. 하희라, 김정은, 송창의 등 화려한 캐스팅에 이어 이순재, 서우림, 김지영 등 든든한 라인업이 발표돼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4월 ‘장미빛 연인들’ 후속으로 방송 될 예정이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별만들기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