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이성재 “내레이션, 윤도현 보다 잘할 것”

SBS '정글의 법칙n인도차이나' 이성재

SBS ‘정글의 법칙n인도차이나’ 이성재

[텐아시아=최보란 기자]

배우 이성재가 ‘정글의 법칙’ 내레이션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6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요트&클럽에서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차이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여정에는 터줏대감 김병만과 류담을 비롯해 이성재, 임지연, 레이먼 킴, 서인국, 장수원, 김종민, 박형식, 손호준이 참여했다.

이번 인도차이나 편에서는 그간 내레이터로 활약해 온 윤도현을 대신해 출연자 이성재가 직접 내레이션을 맡았다. 이성재는 “왠지 정글에 맞을 것 같아서 제가 한다고 했다”며 “윤도현씨 보다는 제가 낫죠”라고 눙쳐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 소감에 대해서는 “잠자리만 좀 불편했고 아주 재미있게 즐기고 왔다. 완벽한 힐링을 하고 왔다. 스스로도 즐거웠고 출연자들을 즐겁게 해 준 것 같다”고 밝혔다.

병만족의 18번째 모험의 땅인 인도차이나는 ‘천개의 얼굴’이라고 칭할 만큼 천혜의 자연과 독특한 문화를 갖고 이는 곳. 때 묻지 않은 원시림과 에메랄드빛 바다를 자랑한다. 아름다운 자연 뒤에 아픈 전쟁의 역사를 가진 나라이기도 해, 폐허가 된 황무지에서 병만족이 어떤 생존법을 보여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그동안의 정글에서 볼 수 없었던 신비한 풍경과 자연이 빚어낸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정글의 법칙 in 인도차이나’는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