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VS 장현성, 손자 두고 팽팽 신경전

'풍문으로 들었소'

‘풍문으로 들었소’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유준상과 장현성이 손자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10회에서 서봄(고아성)과 한인상(이준)은 진영이의 백일을 맞아 친정을 방문했다.

겨우 한정호(유준상) 부부의 허락을 받은 서봄과 한인상은 서봄의 친정에서 술을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한정호와 최연희(유호정)는 진영이의 모빌을 만지며 아기를 그리워했다.

한정호는 서형식(장현성)에게 전화를 해 아이를 데려오라 했다. 화가 난 서형식은 “이게 무슨 소리냐”며 반박했다. 한정호 역시 소리를 질렀다.

결국 서봄과 한인상은 공평하게 하기로 했다. 서봄과 진영이는 한정호의 집으로 갔으며 한인상은 서봄의 집에서 하루를 자게 됐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 SBS ‘풍문으로 들었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