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일주 ‘여자를 울려’ 캐스팅, 인교진과 형제 호흡

지일주

지일주

[텐아시아=최보란 기자]

배우 지일주가 ‘여자를 울려’에 캐스팅됐다.

24일 킹콩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일주가 오는 4월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 박상훈)’에 경태 역으로 합류했다.

‘여자를 울려’는 아들을 잃은 한 여자가 자신의 삶을 꿋꿋이 살아가는 과정과 그를 둘러싼 재벌가 집안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사랑과 갈등, 용서를 그리는 드라마. 하희라, 김정은, 송창의 등 화려한 캐스팅에 이어 이순재, 서우림, 김지영 등 든든한 라인업이 발표돼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지일주는 극 중 경철(인교진)의 동생이자 효정(이다인)의 연인인 경태 역을 연기한다. 백수이지만 타고난 매력으로 뭇여성들의 인기를 얻으며 사는 인물로, 그를 사랑하는 여인 효정과의 러브라인도 그려갈 예정이다.

그간 ‘삼생이’, ‘골든타임’, ‘호텔킹’, ‘힐러’ 등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던 지일주의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여자를 울려’는 오는 4월 ‘장미빛 연인들’ 후속으로 방송 될 예정이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