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박태환, 1년 6개월 간 선수자격 정지 징계

박태환

박태환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3월 24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박태환이 올랐다.

# 박태환, 1년 6개월 간 선수자격 정지
수영선수 박태환이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24일(한국시간) 국제수영연맹(FINA)는 스위스 로잔에서 도핑 위원회 청문회를 개최했다. 이날 FINA는 박태환에게 1년 6개월 간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내렸다.

박태환의 선수 자격 정지 기간은 지난해 9월 3일부터 오는 2016년 3월 2일까지다. 이에 지난 해 9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획득한 은메달 1개와 동메달 5개가 모두 박탈됐다.

하지만 기간에 따라 박태환은 오는 2016년 8월에 열리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박태환은 지난해 9월 초 진행된 약물 검사에서 테스토르테론 성분이 검출됐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KB국민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