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TOWN, 대만 홀렸다…SMTOWN LIVE 대만 공연 성공리에 마무리

SMTOWN LIVE 대만 공연.

SMTOWN LIVE 대만 공연.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공연 브랜드 ‘SMTOWN LIVE’가 대만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1일 오후 4시 30분(현지 시간), 대만 신주 카운티 스타디움(Hsinchu County Stadium)에서 개최된 ‘SMTOWN LIVE WORLD TOUR Ⅳ in TAIWAN’은 강타, BoA,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f(x), EXO, 레드벨벳, 슈퍼주니어-M 헨리, 조미, 장리인, 테이스티 등 SM 소속 아티스트들이 총 출동해 4시간 30분동안 총 60곡의 레퍼토리를 선사했다.

특히 SM 아티스트들이 중국어권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만큼, 각 팀의 중국 발표곡을 포함한 다양한 히트곡 퍼레이드는 물론 현지 팬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최강창민과 규현의 ‘팅하이(聽海)’, 조미와 빅토리아의 ‘Loving You’ 등 SMTOWN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합동 무대까지 볼거리 가득한 공연이 펼쳐졌다.

슈퍼주니어-M, 슈퍼주니어-D&E, 소녀시대-태티서의 유닛 무대, 강타와 소녀시대 티파니가 호흡을 맞춘 ‘Say Something’, 슈퍼주니어 은혁, 소녀시대 효연, f(x) 루나, EXO 카이와 세훈이 조화를 이룬 댄스 퍼레이드 등 다채로운 콜라보레이션 무대는 SMTOWN LIVE만의 매력을 극대화시켜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SMTOWN LIVE는 지난 2008년 첫 투어를 시작한 이래 서울, 뉴욕, LA, 파리, 도쿄, 베이징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성황리에 개최, 글로벌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