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녀들’ 김갑수, 정유미에게 “사월이 내가 죽인 것 아니다. 주상의 명”

종합편성방송 JTBC'하녀들'

종합편성방송 JTBC’하녀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김갑수가 자신을 찾아온 정유미에게 이간질을 했다.

2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하녀들’ 에서는 사월이(이초희)의 죽음을 묻기 위해 국인엽(정유미)이 김치권(김갑수)을 찾아갔다.

김치권은 국인엽을 보자마자 “네가 괜한 오해를 하고 있는 것 같다서 풀어주려고 왔다. 사월이는 우리가 죽인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네가 행궁을 떠나고 나서 자객을 추궁했는데 병판댁의 사병이라고 하더라. 병판이 널 죽일 이유가 뭐가 있냐만 주상의 명인것같다. 아직은 숨겨 놓은 아들이다만 무명의 앞날을 걱정하지 않는게 아니겠냐. 아비의 마음은 다 똑같다”며 말했다.

인엽은 “주상전하께서 저를 없애려 하신다구요?”라며 묻자 김치권은 “소중한 아들을 위해서”라며 거짓말 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JTBC’하녀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