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명곡’ 김희철, 캔 배기성과 ‘내 생에 봄날은 간다’열창…’강렬’

KBS'불후의 명곡'

KBS’불후의 명곡’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슈퍼주니어 희철이 남성 듀오 캔의 ‘봄날은 간다’를 재해석 했다.

21일 방송된 KBS’불후의 명곡’에서는 별들의 고향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 날 희철은 캔의 ‘봄날은 간다’를 락 스타일로 재해석하며 색다른 무대를 보여줬다.

희철은 화려한 기타 연주에 맞춰 노래를 열창했고, 무대 위에서 무릎을 꿇는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이어 나온 캔의 멤버 배기성이 깜짝 출연을 해 꽉 찬 무대를 보여줬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해도 대표 송해부터 서울 대표 노주현, 충청도 대표 양금석, 전라도 대표 오정해, 경상도 대표 김태우와 신보라, 강원도 대표 김희철 등이 출연했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본 양금석은 “쟤네들이 이길거야. 이게 무슨 망신이야”라고 말하며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KBS’불후의 명곡’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