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착한 버스킹’ 독자노선 걷는 씨엘씨, 성공할까?

씨엘씨 실검

씨엘씨 실검

[텐아시아=오 세림 인턴기자]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3월 18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씨엘씨가 올랐다.

#걸그룹 홍수 속 등장한 씨엘씨, ‘착한 버스킹’으로 독자노선 걷는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악스홀에서 큐브의 신인 걸그룹 씨엘씨의 데뷔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씨엘씨 멤버들은 쇼케이스에 앞서 버스킹 공연을 펼쳤다. 씨엘씨는 케이티 페리의 ‘ROAR’, 아델의 ‘롤링 인 더 딥(Rolling in The Deep)’, 마룬파이브의 ‘페이폰(Payphone)’ 등을 열창하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씨엘씨는 데뷔 전부터 꾸준히 홍대에서 발달장애 아동 돕기 기금 마련을 위한 거리 버스킹 공연을 펼쳐 온 독특한 걸그룹이다. 그들은 데뷔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도 거리공연을 통한 기부활동과 팬들과의 만남을 계속 이어갔으며 데뷔 이후에도 꾸준한 거리 공연을 통해 발달장애 아동을 위한 지속적인 후원을 이어갈 것이라 밝혔다. 씨엘씨의 맏언니이자 리더를 맡은 오승희는 “지난해부터 홍대에서 버스킹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며 “처음에는 발달 장애 친구들을 돕고자 했지만 이제는 배우는 것이 더 많다”고 말했다. 이어 태국인 멤버 손은 “태국에서 와서 친구, 가족과도 떨어져 있는데 공연 할 때 마다 많이 와주셔서 감동을 받았다”고 공연에서 느낀 따뜻함을 설명했다.

향후 버스킹 활동에 대해 장예은은 “누가 시켜서 공연을 하는 것이 아니다”며 “바빠지더라도 이것은 꼭 하고 싶다고 멤버들과 생각하고 있다. 친구들과 함께 하며 많은 것을 배웠고 우리가 친구로 힘이 되어주고 싶다고 생각했다. 이 와중에도 친구들이 와 있다. 먼 길 와줘서 고맙다고 전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씨엘씨 앨범 수록곡 중 ‘샤랄라’는 음원 수익곡은 전액 발달 장애 아동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걸그룹의 홍수 속 데뷔를 맞게 된 씨엘씨. 그녀들은 데뷔 전 진행된 버스킹을 통해 선행과 실력이라는 두 가지 토끼를 다 잡았다. 그녀들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TENCOMMENTS, 신선한 걸그룹 씨엘씨, 데뷔곡도 기대할게요.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큐브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