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임주환, 장혁-오연서 혼인 사실 알았다 ‘충격’

빛나거나 미치거나 임주환

‘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임주환이 5년 전 오연서의 혼인 사실을 알아챘다.

지난 17일 방송된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왕욱(임주환)이 5년 전 개봉에서 올린 왕소(장혁)와 신율(오연서)의 하룻밤 혼례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왕욱은 왕식렴(이덕화)을 통해 곽장군(김법래)과 함께 하는 자리를 가졌다. 곽장군은 군사 지원을 요청하러 고려를 방문한 상황. 곽장군은 청해상단 부단주와 혼인 할 뻔 했지만 그녀가 고려사내와 혼인을 하고 고려로 떠나버렸다는 사실을 이야기했다. 이에 신율을 짝사랑하고 있는 왕욱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왕소가 고려의 황자인지 몰랐던 곽장군은 “청해상단 부단주는 그 고려신랑과 아직도 잘 사는지?”라며 안부를 물었고, 왕욱은 다음에 얘기하자며 둘러댔다. 곽장군의 말이 의심스러웠던 왕욱은 신율을 찾아가 혼인 사실을 물었지만 신율은 당황하며 부정했다. 이후 왕욱은 곽장군을 통해 신율의 혼인상대가 왕소라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곽장군은 왕소와 신율의 하룻밤 혼례 사실을 왕식렴에게 발설, 이로써 서로를 무너뜨릴 약점을 손에 쥐게 된 왕소와 왕식렴의 폭로전이 예고되면서 긴장감을 더했다.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wild37@
사진. 메이퀸 픽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