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신천지 창단 교주 이만희, 신격화 논란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 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3월 17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이만희가 올랐다.

# 신천지 창단 교주 이만희, 신격화 논란

CBS 특집 다큐멘터리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이 화제인 가운데 교주 이만희의 신격화 행태가 눈길을 끈다.

이만희는 지난 1984년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를 창단했으며 현재 신천지 총 회장으로 역임하고 있다. 이만희는 자신의 고향인 경상북도 등지에 신도들을 데리고 와 고향탐방을 하며 스스로를 신격화한 전적이 있다.

이만희는 지난 2009년 자신의 고향 마을에 만남쉼터를 건립하고, 신천지 신도들에게 이만희가 태어난 곳에서부터 계시 받은 곳, 기도하던 곳 등을 견학시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만희는 신도들과 함께 한 견학 탐방에서 가는 곳마다 부채를 든 손을 치켜들며 자신이 하늘의 계시를 받았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경기도 가평의 신천지 연수원에서는 건물 꼭대기의 해와 달 조형물에 이만희의 얼굴과 후계자 김남희의 얼굴이 그려져 있어 두 사람을 불멸의 존재인 해와 달 등에 비유하는 등의 행태를 보였다. 이후 지역 주민들 사이에 논란이 일자 해당 조형물에서 두 사람의 얼굴을 삭제되었다.

이만희가 창단한 신천지는 지난 16일 방송된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을 통해 그 실태가 폭로되었다.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은 다음달 12일까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10분 8부작에 걸쳐 방송된다.

TEN COMMENTS, 신천지 정말 위험한 종교네요.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wild37@
사진. CBS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