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미나’ 임주환, 살해 증거 찾으러 온 장혁 저지했다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장혁이 이덕화의 비밀 공간에서 임주환과 맞딱들였다.

16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왕소(장혁)는 자신의 아버지를 살해 한 왕식렴(이덕화)의 증거를 찾기 위해 거짓 정보를 흘리고 왕식렴의 궐에 숨어들어갔다.

왕소는 일부러 왕식렴에게 거짓 정보를 흘렸다. 이 소식을 들은 왕식렴은 들은 정보를 믿고 왕소를 치기 위해 궐을 비웠다.

이 틈을 타 왕소는 먼저 봐 두었던 왕식렴 자리 뒤의 비밀 공간에 들어갔고, 화로 밑을 뒤집어 살해의 증거인 왕식렴의 옥패를 손에 넣었다.

왕소는 빠져나오려 뒤를 돌았고, 그 곳에서 얼굴을 가린 왕욱(임주환)과 맞딱들였다. 왕욱의 얼굴을 보지 못하고 싸우던 왕소는 이상한 기운을 감지하고 이내 “욱아”라고 왕욱의 이름을 불렀다.

왕욱의 정체를 알게 된 왕소에 앞으로 두 사람의 치열한 왕위경쟁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