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꽃’ 장영남-김미숙, 윤박 데리고 이성경 일하는 곳으로 데려가

MBC'여왕의 꽃'

MBC’여왕의 꽃’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장영남과 김미숙이 이성경의 정체를 알게됐다.

15일 방송된 MBC’여왕의 꽃’에서는 박재준(윤박)과 서유라(고우리)가 잘 풀려가는 줄 알았던 최혜진(장영남)과 마희라(김미숙)가 강이솔(이성경)의 대리 맞선 사실을 알아차렸다.

유라에게 프로포즈를 계획했다던 재준의 말에 혜진과 희라는 “일이 잘 풀린다”며 기뻐했다. 하지만 이내 “(유라와)끝났다”는 재준의 말에 혜진은 재준의 방에 들어가게 된다.

혜진은 재준의 방에서 이솔과 재준의 사진에 ‘유라&재준’이라고 써 있는 것을 보고 유라를 추궁했다. 이어 이솔의 존재를 알게 되고, 신상을 파악했다.

혜진에게 이솔의 신상을 알게 된 희라는 이솔이 일하고 있는 마사지샵에 재준을 데리고 갔다.

이솔은 재준의 마사지를 맡고, 얼굴을 수건으로 덮고 있었던 재준은 마사지 도중 물을 마시기 위해 수건을 걷다가 이솔과 마주쳤다.

예고에는 재준이 이솔에게 “거짓말을 하는ㄴ 사람에게 진심이 있는 거냐”며 분노를 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여왕의 꽃’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