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 꽃’ 김성령-김미숙-이성경, 팽팽한 긴장감 드러내며 등장

여왕의 꽃

여왕의 꽃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김성령과 김미숙이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등장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여왕의 꽃’에 첫 방송에서는 인생의 가장 화려한 성공을 기다리며 스포츠라이트를 받는 레나(김성령)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상식에 앞서 메이크업을 받던 레나정은 “누구에게나 가장 화려한 순간이 있다. 내게는 그 날이 오늘이다. 평생을 기다려 온 바로 그 날이다”고 독백했다.

하지만 잠시 후 레나정은 “그러나 행복은 너무나 짧았다. 바로 내 곁에 있는 이 두 사람을 만났기 때문에…”라며 분노 어린 눈으로 마희라(김미숙)와 강이솔(이성경)을 바라봤다.

마희라는 레나정이 들으라는 듯 “내 메이크업 톤을 좀 죽여 줘. 오늘의 주인공은 레나정이잖아”라고 비꼬는 듯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여왕의 꽃’은 어렸을 때는 보호 받지 못하고, 자란 후에는 사랑에 배신 당해 사람을 믿지 못하고 남을 짓밟으면서라도 성공하는 것이 행복이라고 믿는 여자 레나정이 자신이 버린 딸 강이솔과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려갈 드라마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여왕의 꽃’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