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 꽃’ 김성령, 미필적 고의 살인?…파멸 시작되나

여왕의 꽃

여왕의 꽃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시작과 동시에 김성령의 파멸이 예고됐다.

14일 오후 10시 방송된 MBC ‘여왕의 꽃’ 첫 방송에서 레나정(김성령)이 자신을 협박하는 김도신(조한철)을 위기의 상황에 두고 도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인기배우 레나정은 옛 친구인 김도신이 자신의 과거를 폭로하겠다는 협박에 안절부절했다. 결국 김도신이 있는 공터로 갔고, 그 과정에서 도신과 실랑이를 벌이다 도신이 건물에서 떨어지게 됐다.

이 모습을 본 레나정은 도신을 살릴 수 있었지만, 자신의 정체가 밝혀질까 두려워 그대로 도주했다.

이 모습을 레나정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한 마희라(김미숙)가 보게 되면서 김성령의 파멸을 예고했다.

한편 ‘여왕의 꽃’은 야망으로 가득 찬 여자와 그가 버린 딸이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여왕의 꽃’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