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힐미’ 소녀시대 유리, 깜짝 등장 “이름은 안요나”

'킬미힐미'

‘킬미힐미’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킬미힐미’ 소녀시대 유리가 깜짝 등장했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킬미힐미’ 최종회에서는 1년 뒤 ‘킬미 힐미’라는 책을 낸 오리온(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리온은 오리진(황정음)과 차도현(지성)의 이야기를 토대로 ‘킬미 힐미’란 책을 냈다.

오리온은 서점에서 자신의 책 앞에 흐뭇하게 있었다. 이 가운데 등장한 유리는 “작가님 얼굴을 보는 것이 소원이다”며 “원빈급이라던데”라고 말했다. 이에 오리온은 “이름이 뭐냐”고 말했다.

유리는 “안. 요. 나”라고 말하며 안요나를 그대로 따라해 오리온을 식겁하게 했다.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true@
사진. MBC 수목드라마 ‘킬미힐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