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서은광 육성재, ‘무한도전’으로 4행시 배틀 “다시 나간다면…”

비투비

비투비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그룹 비투비가 일본 팬미팅 현장의 숨은 이야기를 담은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12일 오후 비투비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달 일본에서 펼쳐진 비투비 첫 번째 공식 일본 팬미팅 ‘비 마이 발렌타인’의 대기실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비투비는 약 이주에 걸친 일본 프로모션 과정 현장을 낱낱이 공개해 일본 현지에서도 멈추지 않는 개그본능으로 유쾌, 발랄한 대기실 현장을 만들어 눈길을 끈다. 특히 쉬는 시간 즉흥 3행시 놀이에 도전한 비투비의 센스 넘치는 입담은 팬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설날, 중학교, 이창섭 등 급 떠오른 단어들로 멤버간 불꽃 튀기는 삼행시 배틀을 펼쳐 보인 것이다.

육성재는 지난 2월 MBC ‘무한도전-무도 큰 잔치’ 편에 평소 재미있는 캐릭터로 알려진 이른바 입소문 캐스팅으로 출연했던 리더 서은광에게 ‘무한도전’ 4행시를 제안해 씁쓸한 은광몰이에 나섰다다. 서은광은 당시 아이돌 대표로 출연해 열정적 자세와 넘치는 끼를 바탕으로 촬영에 임했으나 예상 밖의 아쉬운 출연 분량을 남긴 바 있다. 당황스런 눈빛을 보인 서은광은 이내 차분히 “무한도전에 또 나간다면 / 한번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 도를 지나치도록 / 전체를 웃기게 하겠다”라며 아쉬웠던 출연 소감을 전하며 또 한번 무도 팀에 러브콜을 보냈다. 이어 육성재는 “무한도전에 나간 은광이 형이 / 한번도 웃기지 못했다 / 도저히 나로서는 이해할 수 없고… 내가 나갔더라면 / 전도연이예요”라는 위트 있는 기승전성대모사를 펼쳐 비투비 대표 예능돌 서은광의 자리를 위협해 큰 웃음을 유도했다.

이밖에도 일본에서도 영화 ‘신세계’에 이어 ‘범죄와의 전쟁’ 따라잡기에 심취한 정일훈과 팬미팅 현장에서 펼쳐진 이창섭의 깜짝 생일파티, 일본 팬들에 다정한 밀착 팬 이벤트를 펼친 비투비의 최근 근황까지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쏟아지고 있다.

비투비는 오는 25일 일본 첫 번째 오리지널 싱글 ‘미래’를 발표할 예정이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큐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