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녀들’ 정유미 오지호, 이별 위기 봉착

'하녀들'

‘하녀들’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JTBC 조선연애사극 ‘하녀들’의 정유미와 오지호가 이별의 위기에 봉착한다.

지난 방송에서 오지호(무명 역)는 자신의 아버지가 왕 안내상(이방원 역)이라는 사실을 알고 혼돈에 빠졌고 180도 달라진 그의 운명을 지켜보던 정유미(국인엽 역)는 뜨거운 눈물을 함께했다. 무엇보다 정유미의 아버지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던 만월당의 핵심 인물이 바로 오지호였기에 또 한 번 뒤틀려버린 이들의 인연은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런 가운데 병사들에게 끌려가고 있는 오지호와 이를 보고 눈물로 절규하는 정유미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오는 13일 방송될 15회의 한 장면으로 서로를 향한 애타는 눈빛과 간절한 눈물이 보는 이들의 가슴마저 아릿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정유미와 오지호는 이제야 서로에 대한 애정을 서서히 드러내기 시작하며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는 상황. 이렇듯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두 사람에게 그 사이 어떤 위기가 찾아온 건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정유미가 오지호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고 차갑게 변모해버린 비극의 로맨티스트 김동욱(김은기 역)이 안방극장을 탄식케했다. 이에 오지호를 위험에 빠트려는 그가 계획을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유미와 오지호의 눈물의 이별현장은 오는 13일 방송되는 ‘하녀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