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 윤미래 비지 ‘MFBTY’, 첫 정규앨범 ‘원더랜드’ 컴백 초읽기 ‘전인권부터 용준형까지’

MFBTY

MFBTY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타이거JK, 윤미래, 비지(Bizzy)의 프로젝트 그룹 MFBTY가 신나고 다양한 음악의 ‘원다랜드(Wondaland)’를 표방하며 컴백 초읽기에 들어갔다.

MFBTY의 소속사 필굿뮤직은 12일 MFBTY 첫 번째 정규앨범의 재킷사진과 트랙리스트, 앨범 타이틀 ‘원다랜드’까지 함께 밝히며 타이거JK, 윤미래, 비지와 한국 음악계 다양한 신에서 활약 중인 아티스트들이 만들어 낼 신기하면서도 독특한 음악적 시너지와 에너지에 대한 기대를 이끌어냈다.

​‘원다랜드’의 재킷 사진에는 에스닉한 분위기 속에서 유쾌하고, 건강한 에너지를 풍기는 세 사람의 모습이 담겨 이번 앨범의 색깔을 예상케 했다. 독특한 색감의 대형 카우치에 몸을 깊이 파묻은 세 사람은 선글라스와 톡톡 튀는 컬러의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끌었다. 한국 힙합씬 최정상의 자리에 있는 타이거JK, 윤미래, 비지(Bizzy)의 범접하기 힘든 카리스마도 함께 담겨 눈길을 끌었다.

‘원다랜드’에는 총 16곡이 꽉 들어찰 예정이다. ‘록의 전설’ 전인권을 비롯해, 실력파 힙합 뮤지션 도끼, 윈디시티의 김반장,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일렉트로닉 듀오 EE, 차세대 디바 손승연, 프로듀서 아이돌 랩몬스터(방탄소년단), 용준형(비스트)까지, 앞서 공개된 화려한 피처링 라인업의 지원사격 속에 완성도 높은 음악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방탄소년단의 리더 랩몬스터와 주목받는 신예 디노제이(Dino-J), EE는 ‘부끄부끄’로 호흡을 맞췄다. 도끼는 ‘홀리후(HollyWho)’, 손승연은 ‘사랑놀이’, 비스트의 용준형은 ‘렛 잇 고(Let It Go)’에 각각 참여했다. 전인권은 ‘사랑과 평화’로 목소리를 나눴다.

이 중에 눈에 띄는 트랙은 ‘방귀 댄스(Dance)’로 타이거JK, 윤미래의 아들인 서조단 군이 직접 이 곡을 만든 것은 물론, 스스로 가창까지 맡아 초절정 귀여움을 뿜어낼 예정이다.

또한 앨범의 두 번째 트랙인 ‘헬로 해피(Hello Happy)’의 피처링 리스트에는 물음표로 표기돼 있어 최후의 피처링 ‘히든 카드’는 누가 될지 궁금함을 자아내고 있다.

‘원다랜드’는 오는 19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와 오프라인 음반 판매점을 통해 발표된다. MFBTY는 정식 발매에 앞서 지난 11일부터 신나라 레코드, 교보 핫트랙스, 인터파크, 예스24, 알라딘 등 주요 음반 판매처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첫 정규 앨범의 사전예약 판매에 들어갔다.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필굿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