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My name is…2

My name is 호야. 본명은 이호원. 호야는 어릴 때부터의 별명인데 이 이름으로 데뷔하게 되어서 좋다. 처음 만나는 사람도 ‘호야’라고 불러주면 빨리 친해지는 기분이다. (우현 : 처음 만났을 때 호원이라고 불렀더니 썩 좋아하는 것 같지 않다가 호야라고 부르니까 갑자기 방긋! 성규 : 실제로 연습생들 사이에서 호원이는 호야라고 불러주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소문이 날 정도였다.)
1991년 3월 28일에 태어났다. 고향은 부산이다. 두 살 위의 형과 다섯 살 어린 남동생이 있다.
그래서 Mnet <인피니트! 당신은 나의 오빠>에서 여동생 지애를 처음 만났을 땐 너무 어색했다. 얘가 동생인지 여자친구인지 아님 새로운 생물체인지…
다른 멤버들과 다르게 하려고 약간 ‘나쁜 남자’ 콘셉트를 잡아서 일부러 지애를 잘 안 챙겨줬더니 여동생을 다정하게 돌봐 주는 프로그램 성격상 다 편집됐다. 하하하.
중학교 때까지는 태권도 선수였다. 3단까지 따고 창원시 대표로 도 대회에 나갔는데 역시 도 대회는 차원이 달랐다. 그 때 하도 많이 맞는 바람에 그 뒤로는 계속할 마음이 싹 사라졌다. 어우, 진짜 많이 맞았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를 하고 노래와 춤을 배우러 다녔는데 오디션도 몇 번 떨어지고 해서 포기할까 하던 중 음악학원 선생님께서 지금 회사 오디션이 있다고 알려 주셨다.
‘다시 돌아와’ 안무 연습은 우리가 춤추는 걸 영상으로 찍어 다시 보면서 했다. 1초마다 한 번씩 정지 버튼을 눌러서 동작이 틀린 사람이 있으면 다시 하는 식으로.
데뷔 전날까지도 안무 선생님께 단 한 번도 칭찬을 들은 적이 없다. 그런데 우리 데뷔 무대를 보시고 “소름 끼쳤다”고 말씀해 주셨다. 처음으로 받은 칭찬이라 정말 기뻤다.
예전에 속해 있던 댄스팀 이름은 ‘BK’였다. ‘블랙 코리안’(Black Korean)의 약자인데 흑인은 신체조건이나 춤 출 때 탄력도 좋고 노래할 때 울림도 좋으니까 그게 부러워서 같이 춤추는 형들이랑 일부러 햄버거 먹으러 다니고 흑인들이 쓰는 슬랭을 배운 적도 있다.
심지어 사춘기 시절 엄마한테 “나는 왜 흑인이 아니냐”고 한 적도 있을 정도다. 엄마의 대답? “내가 흑인이 아니니까.”
최근 She`s back’ 뮤직 비디오를 찍다가 자연 태닝이 됐다. 다들 탔다고 안 좋아하는데 나만 기뻐했다. 롤 모델이 거의 흑인이라고 할 수 있지.
그래서 좋아하는 아티스트도 어셔나 크리스 브라운, 오마리온 같은 분들이다. 얼마 전 어셔 내한 공연에 꼭 가고 싶었는데 못 가서 너무 아쉽다.
명수, 아니 L은 강인하고 차가운 인상이지만 알고 보면 누구보다 여리고 따뜻하고 정 많은 친구다. 그리고 성열이는 모범생처럼 똑똑한 이미지인데 같이 지내보면 완전 허당! 허점도 많고 말할 때 삑사리도 내고 또 잘 운다! 하하하.
나와 동우 형은 미쓰라 선배님과 도끼 선배님께 랩을 배운 적이 있다. 특히 미쓰라 선배님은 우리를 부모님 집에 데려가셔서 집 밥을 먹여주신 적이 있는데 진짜 맛있었다! 고기를 먹었는데, 음. 삼시 세끼를 고기로 드신다고…
멤버들과 같이 고기를 먹으러 가면 20인분은 먹는다. 매니저 형들은 항상 우리 구워주시느라 잘 못 드시는데 정말 천사 같다. (L : 오늘 또 고기 먹겠는데?)


My name is 이성열.
1991년 8월 27일에 태어났다.
우리 멤버들 중에서는 키가…키가 제일 크다. 예전에 쟀을 때 180cm였는데 지금은 조금 더 큰 것 같다.
사실 ‘인피니트’ 가 아니라 슈퍼소닉, 북두칠성, 아이팝, 블랙베리, 아이콘즈 등 다른 이름으로 데뷔할 뻔 했다. 사장님이 막판까지 생각하고 계시던 이름이 솔직히 우리한테는 별로여서 시름시름 앓고 있다가 인피니트로 확정된 순간 와! 하고 기뻐했다.
원래는 연기자가 되고 싶어서 준비하고 있었는데 우연히 무대에서 노래할 기회가 생겼다. 해 보니 생각보다 더 매력 있어서 노래를 같이 하게 됐다. 언젠가 유해진 선배님이나 임창정 선배님처럼 코믹하면서 강렬한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다.
얼마 전 성종이랑 같이 MBC <세바퀴> 녹화를 했는데 (우현 : 아, 성종이 혼자 나간 거 아니었어?) 방송에는 성종이만 나올 것 같다. 다녀온 다음 계속 말을 잃고 있다. 편집 안 되길 바라는 장면? 흑, 그런 거 없다. 그래도… 웃는 건 많이 잡혔다고 들었다.
‘다시 돌아와’ 뮤직 비디오를 찍을 때는 하루 종일 달리기만 했다. 성규 형은 리무진을, L은 고가의 세그웨이를 탔는데 나는 순간이동을 해야 했기 때문에. 하하하.
Mnet <인피니트! 당신은 나의 오빠>에서 여자친구를 사귄 적 있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그건 그냥, 음… 다들 사귀어본 거 아닌가? 객관적으로 봤을 때는 우현이나 L이 여자 분들에게 인기가 많을 것 같다.
얼굴도 본 적 없는 먼 친척의 결혼식장에서 운 적이 있다. 예식장의 하얀 배경이 아름다워서 바라만 봐도 눈물이 흐른 건데 엄마가 “너 왜 그러냐”고 하시는 거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결혼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내가 감수성이 좀 예민하다. (호야 : 본인 입으로 그런 말을 하다니…)
그런데 대놓고 울라고 하면 눈물이 잘 안 난다. 만약 뮤직 비디오에서 우는 신을 찍으라고 하면 못 울 것 같다. (L : 결혼식장 가면 되겠네!)
숙소에서 빨래는 팀을 나눠 분담하고 있다. 성규 형, L, 성종이, 호야가 한 팀이고 나, 우현이, 동우 형이 한 팀이라 일주일 씩 돌아가며 빨래를 하고 있다. 여름에는 빨래가 잘 안 마르는 게 가장 큰 애로사항이다. 사실 우리가 그렇게 깨끗한 애들은 아니지만 최소한의 깨끗한 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에. 하하하하. (성규 : 깨끗한 멤버는…없다. 우현 : 매니저 형이 제일 깨끗할 걸.)
‘러브 하우스’처럼 숙소를 개조할 수 있다면 화장실이 두 개, 아니 네 개 정도 생기면 좋겠다. 그럼 방은 어떻게 되냐구? 음…거실을 좀 줄이면 되지 않을까.


My name is L. 본명은 김명수.
1992년 3월 13일에 태어났다. 집은 서울이고 두 살 어린 남동생이 있다.
L이라는 이름은 내가 지었다. 박명수 선배님 때문에 본명을 쓰지 않느냐는 분들도 있는데 그건 아니고 그냥, 그렇게 됐다. 아, <데스노트>의 L도 아니다. (우현 : 그런데 연습생 때부터 분위기는 L이랑 비슷했다. 그 땐 머리도 길었고.)
연기나 모델 쪽에 관심이 있었는데 뮤지컬 공연을 많이 보러 다니다가 가수 쪽에도 오디션을 보게 됐다.
가끔 김범 선배님 닮았다는 말을 들을 때가 있다. (성규 : 마침 같은 미용실에 다니셔서 실물을 뵌 적이 있는데, 음…김범 선배님이 엄청 멋있으셨다.) 음…그렇다고들 한다. 확실히 내가 봐도 얼굴도 작으시고 키도 크시고. (성규 : 그래, 아닌 건 아닌 거야. 강하게 커야지!)
Mnet <인피니트! 당신은 나의 오빠>에서 시험 기간에 친구들이랑 당구장 놀러간 지애를 보고 그냥 울컥했다. 팔목을 잡고 아무 말 없이 데리고 나온 건 진짜 그 때 기분을 솔직하게 표현한 거다.
팀 내에서 의견 충돌이 있을 때는 밥을 뭐 먹을지 정할 때다. 여러 명이라 메뉴를 일치시키기가 힘든데 매니저 형이 네 가지 정도 예시를 들어주면 그 안에서 다시 고른다. 사실 자기 의견을 많이 내세우는 사람 없이 아니다 싶으면 다들 바로 양보하는 성격들이다.
다들 좋아하는 건 삼겹살, 치킨, 피자 같은 음식이다. (성열 : 가끔 사장님이 예고없이 오셔서 ‘너네 몸이 안 좋아 보인다’고 고기를 사 주실 때가 있다. 그럴 때 진짜 멋있어 보인다. 성규 : 아침 스케줄 있으니까 저녁에 먹으면 붓는데 그래도 먹고 싶은 건 먹어야 한다고 하실 때!)
숙소에서 멤버들과 같이 산 지 1년이 넘었다. (우현 : 지긋지긋하다!) 가끔 탈출하고 싶을 때도 있다. 진짜로 탈출한 적? 없다. (성규 : 바로 옆에 매니저 형이 있으니까 지금은 말할 수 없다.)
소리가 굉장히 큰 알람시계를 샀는데 어느 순간부터 너무 피곤해서 못 듣게 됐다. 그래서 아침마다 깨워주기 당번을 정했는데 그 친구가 못 일어나거나 못 깨우면 벌금을 내는 거다. 그렇게 물질적인 걸 걸었더니 잘 못 일어나던 친구들도 벌떡벌떡 일어나서 막 빨리 일어나라고 깨우고 혼내기까지 한다. 하하.
내 롤모델은 동방신기다. ‘허그’ 때부터 좋아했는데 남학생이 동방신기를 좋아한다고 하면 신기해하는 사람도 있지만 특유의 음악 색깔이 좋다. ‘허그’ 같은 밝은 스타일은 물론 ‘라이징 선’이나 ‘퍼플라인’ 처럼 강렬한 곡도 멋지다.


My name is 이성종.
1993년 9월 3일에 태어났다. 전주 예술 고등학교 방송문화예술과 2학년이고 세 살 차이 나는 남동생이 한 명 있다.
고향은 전라도 광주다. 보통 말할 때는 사투리를 잘 안 쓰지만 가끔 엄마 아빠, 친구들이랑 통화할 때나 흥분하면 나온다. 아따, 왐마, 워메~ 이런 거.
여섯 명의 형들과 생활하는 건 진-짜 답답하다. (모두 : 으하하하하하!) 아, 장난이고 너무 행복하다. 진짜다! 형들이 다 잘 해 준다. (L : 수습하지 마. 우현 : 왜 내 눈치를 보는데?) 내가 막내다 보.. 흐흠, 아이고 삑사리가 나네. 암튼 내가 막내다 보니까 형들이 여러 가지 많이 가르쳐 주고 잘 달래준다. 그래서 막내라서 가끔은 행복하다. (우현 : 뭐야, 저 CF 같은 멘트는! 성규 : 성종이가 진짜 막내답고 귀엽다. 애교도 많고. 그런데 요즘 우현이랑 같이 다니면서 점점 찌드는 것 같아서…)
리더인 성규 형은 진짜 동생들을 잘 챙겨 준다. 스케줄 갈 때, 인사할 때, 끝나고 갈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다 조정해주고 알려주고. Mnet <인피니트! 당신은 나의 오빠>에서 지애한테 제일 잘 해준 것도 성규 형인 것 같다. (우현 : 동생한테 명령하고, 밥할 줄 모르냐고 시키고 그런 거? 하하하.)
L형은 한 마디로 파인애플 같다. 파인애플이 겉은 딱딱하고 거칠지만 속은 굉장히 달콤한데 형이 딱 그런 것 같다. (우현 : 그 멘트도 준비한 거지?) 네.
얼마 전 라디오 방송에서 초밥이 먹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팬 분들이 바로 다음 스케줄에 초밥을 보내주셔서 정말 맛있게 먹었다. 감사합니다! (우현 : 성종이가 방송을 이용할 줄 알아.)
‘다시 돌아와’ 뮤직비디오를 찍으면서 사막여우를 처음 봤다. 되게 클 줄 알았는데 실제로 보니까 굉장히 작고 귀여워서 애완동물 삼고 싶을 정도였다. 그런데 소리에 민감한 동물이라 무지 조심하면서 촬영해야 했다.
작년에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돌아가셨을 땐 정말 아쉽고 슬펐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아티스트인데 특유의 미성, 창법, 댄스, 무대 매너 모든 게 너무 멋지고 닮고 싶은 분이었기 때문에. 그 분의 노래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곡은 ‘Beat it’과 ‘Ben’이다.
얼마 전 MBC <세바퀴>에서 조권 선배님과 섹시 댄스 대결을 했다. 내가 선배님 앞에 가서 막 털기 춤 추면서 도발하는 설정으로, 나중에는 둘이 같이 췄는데 솔직히 대결에서 이기고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선배님이 너무 잘 하시는 거다. (우현 : 성종이가 남자 춤 출 때는 웨이브가 시원찮은 감이 있는데 여자 춤을 추면 또 달라지는 면이 있다. 연습을 엄청 열심히 하길래 나도 살짝 따라해 봤는데 호야가 보고 “저질!”이라고 해서 내 길이 아니구나 하고 바로 접었다. 흑흑-)
섹시 댄스를 잘 추는 비결은 약간의 요염함이다. 누군가를 유혹한다는 느낌으로? (성규: 자기 입으로 그런 말 하지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