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여고 탐정단’ 진지희, 김민준에 SOS 요청 ‘폭풍전야’

'선암여고 탐정단'

‘선암여고 탐정단’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종합편성채널JTBC ‘선암여고 탐정단’의 진지희와 김민준이 모종의 거래에 나선다.

11일 방송될 13회에서는 마지막 사건의 의뢰인으로 나서게 될 안채율(진지희)가 선생인 하연준(김민준)에게 찾아가 SOS를 요청하는 모습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그동안 연준은 안채율에게 의문에 싸인 숙제들을 내주며 그녀를 혼란스럽게 만들어왔다. 그러나 그간 연준에게 당돌하게 맞서왔던 채율이 이번에는 하연준을 향해 간절한 눈빛을 보낸다.

뿐만 아니라 채율에게 연준이 한 여학생을 죽였다며 경고를 했었던 라온(한예준)의 의미심장한 말들이 사실일지, 그 여학생과 깊은 관련이 있는 악마의 대본의 정체가 밝혀지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선암여고 탐정단’의 한 관계자는 “오늘 방송에서는 4년 전 의문의 자살을 한 여학생과 관련해 충격적인 비밀이 드러나는 만큼 극의 전개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마지막 수사를 펼칠 ‘선암여고 탐정단‘은 1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wild37@
사진. JTBC ‘선암여고 탐정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