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 태론 에거튼, 자신의 SNS에 “한국의 놀라운 성원에 감사”

'킹스맨' 매튜 본 감독과 태론 에거튼.

‘킹스맨’ 매튜 본 감독과 태론 에거튼.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영화 ‘킹스맨’의 주역 태론 에거튼이 트위터에 한국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태론 에거튼은 극 중 빈민가에서 자랐지만, 해리(콜린 퍼스)의 도움으로 스파이로 거듭나는 에그시 역을 맡았다.

그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영화 ‘킹스맨’에 보낸 한국의 놀라운 성원에 감사하다”(Thank you Korea for your amazing support of @KingsmanMovie.)고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킹스맨’의 감독 매튜 본과 함께 한 사진을 게재했다.

11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킹스맨’은 10일까지 431만 9,692명을 동원했다. 전 세계적으로 미국 다음으로 높은 흥행 수익을 기록 중이다.

텐아시아=황성운 jabongdo@
사진. 태론 에거튼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