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마녀’ 30% 재진입하며 ‘유종의 미’…해피엔딩

MBC '전설의 마녀'

MBC ‘전설의 마녀’

[텐아시아=정시우 기자]MBC 주말드라마 ‘전설의 마녀’가 시청률 30%를 돌파하며 막을 내렸다.

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전설의 마녀’는 30.1%의 전국일일시청률(이하 동일기준)을 기록했다.

이는 전날 시청률인 28.8%보다 1.3% 포인트 상승한 수치. 이로써 ‘전설의 마녀’는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전설의 마녀’ 마지막 회에서 네 마녀가 복수와 사랑을 모두 성공시키며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전설의 마녀’는 저마다 억울하고 아픈 사연을 갖고 교도소에 수감된 네 여자가 공공의 적 신화그룹을 상대로 설욕에 나서는 이야기를 다뤘다.

‘전설의 마녀’ 후속으로는 김성령, 이종혁, 윤박, 이성경 등이 출연하는 ‘여왕의 꽃’이 방영된다. 야망으로 가득 차 아이까지 버리고 신분 세탁에 성공해 살고 있는 여인과 그가 버린 딸이 재회해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텐아시야=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전설의 마녀’ 방송화면 켭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