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녀들’ 박철민, 오지호 정체 알고 “우리보다 중요한 사람”

종합편성방송 JTBC'하녀들'

종합편성방송 JTBC’하녀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박철민이 오지호가 왕의 아들임을 알고 남모를 고충을 겪었다.

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하녀들’에서는 허응참(박철민)이 양반의 아이를 임신 한 하녀 옥이(김혜나)의 죽음을 뇌물로 덮었다.

이 날 윤씨 부인(전미선)은 이 일로 자신의 종들이 옥에 갇히며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어 “괜히 내 면만 깎였다. 진작에 이렇게 하지 그랬냐”며 불평을 했다. 이에 허응참은 전하가 거들어 준 덕분이다. 우리 집안에 특별한 부탁도 있었다. 무명이한테 아주 특별한 임무를 맡기셨다”며 말했다.

이어 허응참은 “앞으로 무명이한테 함부로 잡 일을 시키지 말아라. 지난 번 처럼 지하에 메달아 매질을 하는 것도 안 된다”며 당부의 말을 했다.

윤 씨의 계속되는 질문에 허응참은 신경질을 내며 “앞으로 내 명을 또 어겼을 때는 칙첩회수로 끝나지 않을것이다. 이 집안에서 제일 중요한 사람은 당신이나 내가 아니라 무명이다”며 남 모를 고충에 드러 누웠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종합편성방송 JTBC’하녀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