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솔지와 활동한 투앤비 출신 김송이, 걸그룹으로 재도약 예고

가빈(위쪽)과 예은

가빈(위쪽)과 예은

EXID 솔지와 활동한 투앤비 출신 김송이가 가빈으로 이름을 바꾸고 걸그룹 블레이디로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따.

블레이디의 소속사 측은 5일 오후 “데뷔 5년차로 접어든 블레이디는 보컬 티나를 제외한 네 명의 멤버들이 전면 교체되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컴백한다”고 전하며 새 멤버 중 두 명의 프로필을 공개했다. 4월1일 공개될 블레이디의 미니앨범 리노베이션 ‘다가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공개된 첫 번째 멤버는 블레이디의 메인 보컬이자 리더인 가빈이다. 그는 블레이디로 데뷔 전, 걸그룹 EXID 솔지와 여성 듀오 투앤비에서 김송이란 이름으로 활동했다. 또한 JTBC ‘히든싱어’ 백지영 편에 출연하며 눈길을 끌었다. ‘제2의 백지영’이라는 수식어에 맞게 가빈은 파워풀한 가창력과 애절한 보컬이 특기다.

두 번째 멤버는 블레이디의 막내이자 서브 보컬인 예은.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한 막내 예은은 흡사 남규리를 닮은 얼굴과 8등신의 완벽한 비율로 삼촌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리더이자 보컬 가빈은 “블레이디에 합류하자마자 리더를 맡게 돼 그 책임이 막중하다. 오랜 시간 준비해온 무대를 빨리 보여주고 싶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 다른 멤버 예은도 “데뷔 전 방송 경력이 없어 모든 것이 새롭고 너무 떨린다. 항상 노력하고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는 예은, 블레이디가 되겠다”고 데뷔에 대한 기대감을 덧붙였다.

소속사 관계자는 “오늘 가빈과 예은에 이어 내일 또다른 멤버를 공개할 예정이다”며 ”앨범타이틀처럼 예전 블레이디보다 음악적, 외적으로 더욱 성숙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블레이디는 오는 9일 오후 5시 역삼동 단코스튜디오에서 쇼케이스를 갖고 컴백을 알릴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에스와이식, 스타플래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