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라│My name is…

강소라│My name is...My name is 강소라. 한글 이름이다. 내가 태어날 즈음에는 한글 이름이 대세였다. 이름의 탄생 설화는… 내가 제주도 앞바다에서 만들어져서 지은 거라 하더라.
태어난 날은 1990년 2월 18일. 소위 빠른 90인데 89년생과 친구하는 건 쉽지만 90년생에게 언니 소리를 듣긴 좀 그렇고, 어려운 게 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무협소설을 연재한 적이 있다. 무협 동호회 사이트에 아진이라는 주인공이 나오는 무협소설을 연재했는데 엽녹천이라는 아이디를 가진 분이 많이 응원해주셨다. 지금은 원고가 남지 않아 아쉽다.
김용의 의 주인공 중 가장 좋아하는 건 의 양과. 개인적으로 모든 종류의 무협소설을 좋아하지만 소위 먼치킨류, 천하무적의 주인공이 나오는 건 좋아하지 않는다. 그런데 양과는 외팔이라는 핸디캡을 딛고 성장하는 캐릭터라 좋아한다.
중학교 때 를 읽고 독후감을 썼다. 그냥 책을 자유롭게 골라도 된다기에 책방에서 를 골랐다. ‘이 시대 최고의 거장 무라카미 하루키’ 이런 문구를 보고. 사실 그 때는 내용보다는 하루키 특유의 우울한 문체가 눈에 들어왔던 것 같다. 그걸 가지고 뭘 썼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학교에서 상을 받았다. 요즘에도 하루키의 를 읽고 있다.
미성년자 때 한 일탈은 를 영화관에서 본 정도?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살도 오르고 키도 컸는데 추리닝 입고 당당하게 표를 요구하니 그냥 통과됐다.
고등학교 때 연극반 활동을 했다. 대본 담당이었는데 1학년 때는 학생극을, 2학년 때는 공상과학 작품을 썼다. 공상과학 작품의 이름은 . 미래에는 결혼도 없고 육아도 없고 모든 걸 국가에서 해주는데 주인공이 과거 자기의 가족을 만나면서 그래도 가족애라는 건 존재한다는 걸 깨닫는 그런 내용이었다. 나는 대본이라 비중 있는 역할을 맡을 수 없어서 휴먼 안드로이드 역할을 맡았다. 거의 인간과 같다는 설정이라 목소리만 살짝 tvN ‘남녀탐구생활’ 내레이션처럼 냈다.
시네큐브에서 영화 보는 걸 좋아했었다. 이나 같은 거 개봉하면 바로 보러 가고. 다만 같이 갈 친구가 없어 항상 혼자 보러 갔다.
고 1 때부터 식욕이 확 좋아졌다. 매 교시마다 매점에 갈 정도로. 음식은 절대 가리는 게 없다. 그래서 친구 어머니들이 굉장히 좋아하신다. 먹고 한 그릇 더 달라 그러고 반찬으로 뭘 얹어줘도 다 맛있게 먹고. 지금도 1인 1닭, 1인 1판(피자)이라는 주의다.
다이어트는 고 3 때 연극영화과 입학을 위해 시작했다. 몸은 아닌데 연기학원에선 줄리엣 같은 대사를 시키니까. 춤도 배우고 합정동을 두 바퀴씩 뛰고, 무엇보다 야식을 끊었다. 저녁 6시 이후에는 아무 것도 먹지 않았다. 사실 전에 너무 많이 먹던 걸 보통으로 줄였다는 게 더 정확하겠지. 다만 덴마크 다이어트는 누구에게도 추천해주고 싶지 않다. 정말 어느 순간 입에서 계란 냄새, 닭 냄새만 나고 끊으면 바로 요요가 온다.
영화 에는 막판에 뽑혔다. 그냥 휴학한 김에 오디션이나 볼까 해서 슬쩍 갔는데 덜컥 붙어버린 거다. 겁도 났지만 정말 막판에 붙은 거라 꼭 작품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팬이다. 올해 집 근처 잠실야구장으로 야구를 보러 갔는데 그날 롯데가 십 몇 점을 내면서 LG를 큰 점수차로 이겼다. 이날 어찌나 응원을 했던지 다음날 목소리가 안 나오더라. 또 부산이라는 도시의 느낌도 좋다. 부산의대 다니는 친구를 보러 3박 4일로 놀러간 적이 있는데 이 때 내내 비가 와서 사직구장에서 직접 롯데 경기를 못 본 게 아쉽다.
tvN 의 (김)현숙 언니와는 원래 아는 사이다. 사촌 언니의 지인이라 같이 놀러간 적도 있다. 이번 시즌 7 시작할 때만 해도 내가 합류하는 줄 몰라서 촬영장에서 보더니 웬일이냐고 놀라더라.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은 치맥(치킨에 맥주). 어릴 땐 튀김옷이 두꺼운 치킨을 좋아했는데 요즘에는 튀김옷이 얇은 게 진리라는 걸 알게 됐다. 가장 좋아하는 치킨 조합은 역시 ‘반반무마니’. 그리고 학교 근처 약간 허름하면서 정말 맛있는 치킨집이 있다. 한 번 맛을 보고 정신없이 ‘1인 1닭’을 했다. 친구랑 둘이 갔는데 5만 원이 나오더라. 그런데 이상하게 안주는 배가 안 불러도 술은 금방 배가 불러서 많이 먹지 못한다. 닭 한 마리를 먹으면 500 두 잔 정도?
영애와 산호가 잘 됐으면 좋겠다. 정말 드라마 인물 중 영애가 가장 기구하지 않나. 온갖 종류별 남자를 다 만나봤지만 결국 그 중 누구와도 이뤄지지 못하고. 그래서 산호가 좀 답답하다. 괜히 뭉그적거리는 그런 모습이.
다시 막장 드라마를 찍는다고 하는데 어머님(김정아)께선 혁규(고세원)와 내가 엮이는 시나리오를 바라고 있으시다.
극 중 나영이로 나오는 아이의 실제 이름은 지나다. 정말 순하고 연기도 잘한다. 잘 안 우는데 가끔 내 품에 안겨서 표정이 안 좋아 보이면 대사도 까먹고 머리가 백지가 되는 느낌이다. 그런데 극중 100일째인 것과는 달리 실제로는 돌이 다 되어가서 일주일에 한 번씩 볼 때마다 몸이 부쩍부쩍 큰다.
김소연, 엄태웅 선배님이 출연하는 에 태릉선수촌 수영선수로 캐스팅됐다. 나름 선수촌 얼짱인 캐릭터인데, 기록 향상에 대한 욕심보다는 얼굴 꾸미는 거 좋아하는 그런 애다. 마음 내키면 기록 쭉 올리다가 또 무관심해지고.

글. 위근우 eight@
사진. 이진혁 eleven@
편집. 장경진 th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