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만기, 처가살이도 모자라 강제 구슬꿰기 부업에도 동원

'백년손님' 이만기

‘백년손님’ 이만기

천하장사 이만기가 강제 부업에 동원됐다.

5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 백년손님’에서는 이만기가 구슬 꿰기 부업에 뛰어든 사연이 공개된다.

이만기는 강제처가살이도 모자라 강제부업살이까지 동원되었다. 심심풀이로 구슬 꿰기 부업을 시작한 장모는 이만기에게 구슬팔찌 1개 완성 시 100원을 벌 수 있다며 같이 구슬 꿸 것을 제안했다. 투덜거리던 이만기는 이내 구슬 꿰기 부업에 빠져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만기는 침침한 눈과 남들보다 큰 손 때문에 구슬 꿰기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천하장사 이만기가 작은 구슬과 끙끙대며 씨름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 이날 이만기는 못 먹는 게 없는 장모를 테스트하기 위해 세계 7대 악취음식 취두부를 선물했다고 한다. 취두부를 맛 본 장모의 반응에 궁금증이 자아지고 있다.

이만기의 구슬 꿰기 노동현장은 5일 오후 11시 15분 ‘자기야-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