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드 지킬, 나’ 현빈, 한지민 향한 애틋한 돌직구 고백 “다행이다”

SBS '하이드 지킬, 나'

SBS ‘하이드 지킬, 나’

‘하이드 지킬, 나’ 현빈이 한지민에게 마음을 고백한다.

SBS 수목드라마 ‘하이드 지킬, 나’(극본 김지운/연출 조영광 박신우/제작 에이치이앤엠 KPJ) 측은 두 주인공 현빈(구서진/로빈 역)과 한지민(장하나 역)의 애틋한 감정이 묻어나는 촬영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당 사진은 4일 방송될 13회의 한 장면을 포착한 것. 사진 속 현빈과 한지민은 가로수가 늘어선 공원에서 마주 서 있다. 가깝지도, 멀지도 않은 거리를 사이에 둔 채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의 눈빛에서 이전보다 한 층 깊어진 애틋한 감정이 묻어나 보는 이의 애간장을 태운다.

무엇보다 사진 속 현빈의 모습이 그 동안 장하나와 사랑을 키워 온 로빈이 아닌, 까칠남 구서진으로 예측돼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말끔한 헤어스타일과 안경 등은 구서진의 트레이드마크인 것. 장하나가 복잡한 감정이 뒤섞인 눈빛으로 바라보는 사람이 왜 로빈이 아닌 구서진인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13회 예고에 따르면 해당 장면에서 구서진은 장하나에게 “다행이야. 이제라도 당신 같은 사람 만나서..”라고 마음 속에 담아 두었던 감정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지켜봐 줘서 고마워요”, “기다릴게” 등 무뚝뚝하지만 진심 어린 고백을 이어왔던 구서진의 고백이 장하나의 감정을 변화시킬 수 있을지 삼각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사진만으로도 돋보이는 현빈, 한지민의 남다른 케미 역시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비슷한 느낌의 의상은 물론 두 손을 주머니에 꼭 넣은 포즈, 지그시 상대방을 바라보는 깊은 눈매 등이 꼭 닮았다. 비주얼부터 눈빛까지 한 편의 멜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자아내는 현빈, 한지민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하이드 지킬, 나’ 관계자는 “오늘밤 방송될 13회에서는 하나를 둘러싼 서진과 로빈의 돌직구 고백이 그려질 예정이다. 전혀 다른 느낌으로 시청자를 설레게 할 현빈의 로맨틱한 두 가지 고백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