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의뢰’ 박성웅, 시사회 도중 병원행…김상경 “얼마나 긴장했으면”

'살인의뢰' 김상경.

‘살인의뢰’ 김상경.

영화 ‘살인의뢰’에서 연쇄 살인마 조강천 역을 맡은 박성웅이 언론시사회 도중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향했다.

박성웅은 2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살인의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불참했다. 간담회에 앞서 영화 홍보사 측은 “영화 관람 중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에 갔다”고 알렸다.

김상경은 “샤워신이 멋있게 나왔는데 그 부분을 보지 못하고 (병원에) 갔다”며 “오전부터 어지럽다고 했는데”라고 말했다.

또 그는 “배우들이 모두 오늘 처음 보는 것”이라며 “성웅 씨가 기대했던 신이 샤워신이다. 그걸 못 보고 병원에 갈 정도면 얼마나 긴장했는지, 또 얼마나 답답했는지 가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살인의뢰’는 연쇄 살인마에게 여동생을 잃은 형사와 아내를 잃은 남자의 극한 분노가 빚어내는 범죄 스릴러. 1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