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의뢰’ 감독, “사형제도, 다시 찬반을 이야기할 수 있었으면”

'살인의뢰' 손용호 감독.

‘살인의뢰’ 손용호 감독.

“다시 이야기할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

영화 ‘살인의뢰’를 연출한 손용호 감독이 사형제도를 언급했다.

‘살인의뢰’는 연쇄 살인마에게 여동생을 잃은 형사와 아내를 잃은 남자의 극한 분노가 빚어내는 범죄 스릴러. 사형을 선고 받고도 집행되지 않는 것에 대해 언급되기도 하고, 이로 인해 사적복수를 야기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 손용호 감독은 2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살인의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사형제도에 결론을 낸 것은 아니다”며 “죽인다고 통쾌한 느낌이 드는 건 아니라고 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현실적으로 법체계가 답답한 면이 없잖아 있다”며 “극악무도한 연쇄 살인범을 어떻게 관리할 건지 등의 문제가 조용히 지나가는 느낌을 받았다. 찬반을 다시 이야기할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의도를 전했다.

‘살인의뢰’는 1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