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의뢰’ 감독, “연쇄 살인마, 도망갈 곳을 두고 싶지 않았다”

'살인의뢰' 손용호 감독.

‘살인의뢰’ 손용호 감독.

영화 ‘살인의뢰’를 연출한 손용호 감독이 극악무도한 연쇄 살인마를 만든 의도를 설명했다.

손용호 감독은 2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살인의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연쇄 살인범에 대해 조사를 많이 했는데 쾌락형 연쇄살인범은 특징이 별로 없더라. 화목한 가정도 있고”라며 “어떤 사연 등을 부여해 도망갈 곳을 두고 싶지 않았다”고 의도를 설명했다.

또 손 감독은 “진짜 나쁜 놈 같은 캐릭터를 만드는 것도 새로운 시도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살인의뢰’는 연쇄 살인마에게 여동생을 잃은 형사와 아내를 잃은 남자의 극한 분노가 빚어내는 범죄 스릴러. 1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