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 새앨범 ‘하와’ 12일 발매 확정 더블타이틀 컴백

150302_가인_에이팝엔터_제공

가인

가수 가인이 새 앨범 ‘하와(Hawwah)’의 발매를 3월 12일로 확정했다. 가인은 이번에 데뷔 후 처음으로 더블타이틀로 컴백할 예정이다.

2일 가인의 소속사 에이팝(APOP)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가인은 1년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 ‘하와’를 더블타이틀로 확정하고, 오는 12일 자정(11일에서 12일로 넘어가는 오전0시)에 음원을 전격 공개할 예정이다.

더블 타이틀곡을 내건 앨범은 가인에게는 물론, 앨범 총 프로듀싱을 맡은 조영철 프로듀서에게도 최초의 일이다. 브라운아이드걸스, 아이유, 가인을 통해 성공신화를 써 온 조영철 프로듀서는 이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최초로 더블 타이틀을 확정했다.

이날 가인의 소속사 에이팝(APOP) 엔터테인먼트는 ‘하와’의 첫 콘셉트 이미지를 공개하며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헝클어진 파란색 머리에서 가공되지 않은 매력을 발산하는 가인의 모습이 담겼다. 스팽글이 수 놓인 화려한 검은색 의상과 오묘한 색감으로 연출한 헤어스타일, 여기에 창백할 정도로 하얀 가인의 피부톤이 몽환적이면서도 한 마디로 표현하기 힘든 다중적 마력을 뿜어냈다.

이번에 공개된 콘셉트 이미지는 ‘하와’에 대한 큰 힌트로 작용할 전망이다. 가인 측은 앞서 ‘하와’에 대한 현대적 해석을 통해, 지금까지 시도된 적 없는 파격적인 음악과 콘셉트를 대중 앞에 선보일 것이라며 기대감을 불러 일으킨 바 있다.

‘하와’는 성경의 창세기에서 하나님이 아담의 갈비뼈로 만든 최초의 여자로 등장한다. 사탄(뱀)의 유혹으로 신이 금지한 선악과를 깨물어 인류 최초의 죄를 범하게 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또한, ‘생명’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 동안 가인은 컴백할 때 마다 과감한 콘셉트와 실험적 시도들로 대중과 평단의 호평을 동시에 받아왔다. 확실한 콘셉트에 예술성을 가미한 퍼포먼스로 차별화를 꾀했고, 탱고, 팝, 발라드, 일렉트로닉, 펑키 팝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완성도 높은 음악을 선보여왔다.

따라서 현재 국내 가요계의 독보적인 여성 솔로로 자리매김한 가인의 이후 행보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아울러, 에이팝 엔터테인먼트가 윤종신의 미스틱89와 합병한 이후 첫 발매되는 가인의 앨범에 두 레이블의 시너지가 나올 수 있을지 역시 기대를 모은다.

한편 가인의 네 번째 미니앨범 ‘하와’는 오는 3월 12일 오전 0시에 공개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팝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