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랩스타’ 산이, 치타 즉석 아카펠라에 “머릿속에 그림이 그려져”

Mnet'언프리티랩스타'

Mnet’언프리티랩스타’

치타가 즉석 아카펠라에서 극찬을 받았다.

26일 방송된 Mnet’언프리티랩스타’에서는 MC D.O와 메타의 선택을 받기 위해 여자 랩퍼들이 배틀을 벌이는 장면이 그려졌다.

육지담,치타,지민 세명이서 한 팀을 이뤄 배틀을 벌였고, 승자 1명을 가려내는 상황에서 육지담이 꼴찌를 했다. 치타와 지민은 MC들의 즉석 아카펠라 요구에 마이크를 손에 들고 랩을 내뱉었다.

지민의 차례가 끝나고 치타는 긴장한 듯 한 표정을 지었다. “여긴 꽃 피울 자리 없는 정글 난 꽃이 되길 거부해 맹수가 됐지 덤블 숲을 빠져나와 어느 누구라도 넘볼”이라고 가사를 내뱉었다.

MC산이는 “치타가 랩 한 데가 (머릿속에) 그림이 그려졌다”며 극찬을 했고 MC모두 치타를 승자로 꼽았다.

글. 조슬기 인턴기자 kelly@tenasia.co.kr
사진. Mnet’언프리티랩스타’ 방송화면